고향집의 옛 거리를 그렸습니다. 

춘천 학곡리 

아참 그리고 추계예술 대  편입 준비생이 왔으면 좋겠습니다. 


kohyang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