역시 겨울의 맛은 난로에 물이 끓는 소리를 들으면서 그림을 그리는 것같습니다.